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홍준표 “틀튜브가 한국 보수 망쳐…안 보면 된다”

입력 2021-12-18 10:27업데이트 2021-12-18 10: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우파 유튜버들이 한국의 보수를 망치고 있다며 비난했다.

홍 의원은 17일 청년과의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우파 유튜버를 ‘틀튜브’라 부르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틀튜브란 틀니와 유튜브의 합성어로 극단적인 우파 유튜버를 조롱하는 말이다.

홍 의원은 ‘틀튜버로 인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더 싫어졌다’는 글에 “틀튜브가 한국보수를 망친다”고 답했다. ‘틀튜브가 제 해석으로는 신혜식(’신의 한 수‘ 운영자)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맞나’라는 질문에는 “더 많이 있다”고 했다.

‘틀튜브는 정권교체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시청자한테 자극적인 내용만 내보내면서 후원금으로 돈 두둑하게 챙기는데 문제는 노인들이 좋아한다’는 글에 홍 의원은 “보수주의자들 망치는 거다”고 답을 썼다.

틀튜브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안 보면 된다”고 했다.

왜 이같은 이들을 고소하지 않느냐고 묻자 홍 의원은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했다.

이는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극우 유튜버들이 홍 의원에 대한 악의적인 콘텐츠를 양산하는 데에 대한 불쾌함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 의원은 현재 여야 후보가 가족 리스크로 논란을 키운 데에 “역대급 비리대선”이라고 평가했다.

‘요즘 여야 비리 후보들이 더럽다’는 글에 “더러운 대선이 될 거라고 예측한 바 있다”고 쓰기도 했다. ‘누구를 뽑아야 할지 막막한 대선’이라는 게시물에는 “답답하긴 마찬가지다”고 썼다. ‘희망 없는 투표를 해야 하나. 이건 아니다’는 청년의 말에는 “나쁜 놈들 전성시대”라고 했다.

특히 ‘윤 후보는 대선에 출마한 것을 후회하고 있겠죠. 부인의 허위경력과 처가 측의 비리가 이토록 주목받고 대선 판을 흔들거라고는 전혀 예상을 못했겠죠’라는 글에 홍 의원은 “정치판은 자칫하면 범죄자 가족이 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