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오늘 비공개로 월정사 방문…정청래發 성난 불심 달래기

입력 2021-12-17 16:32업데이트 2021-12-17 16: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예방하며 합장 인사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오대산 월정사를 비공개로 방문한다. 자당 정청래 의원의 ‘불교 폄훼 발언’ 논란으로 뿔난 불교계의 민심을 달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비공개 일정으로 강원도 평창군 월정사를 찾아 주지 정념 스님 등과 만난다. 선대위 주요 관계자는 “후보가 직접 나서 최대한 불교계의 입장을 청취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국회에선 월정사 오대산 사고에 있던 조선왕조실록·의궤의 제자리 찾기 촉구 결의안이 제출될 계획이다. 과거 조선왕조실록은 1606년부터 1913년 일제에 약탈당할 때까지 오대산 사고에 보관됐었지만, 지난 2006년과 2011년 기증 형식으로 국내에 반환된 뒤에는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이를 오대산사고에 돌려놓자는 취지다.

결의안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자 불자모임인 정각회 부회장인 이광재 민주당 의원(강원 원주갑·3선)이 대표 발의하고 60명(현재 기준)이 찬성 서명했다. 이 중 민주당 의원 55명이 참여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종회 ‘종교편향 불교왜곡 대응 특별대책위원회’는 전날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사를 찾아 “전통문화를 무시하고, 불교를 매도한 정 의원을 즉각 출당 조치하라”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선광스님은 “정 의원이 스스로 사퇴하든, 아니면 민주당이 정 의원을 출당시켜주길 간절히 요청드렸다”면서 “요구사항이 이른 시일 내에 결정되지 않을 시, 더 많은 스님들과 불자들이 일어나서 강력하게 응징하겠”고도 했다.

실제 당내에서 정 의원의 출당이라는 결정을 내릴지는 미지수다. 당 지도부가 이미 정 의원에게 경고 조치를 내린 상황에서 동일 사안으로 출당을 시킨다는 건 이중 처벌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당 관계자는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한 발언으로 출당을 시키면 그 뒷감당을 어떻게 하겠냐”고 지적했다.

다만 불교계의 반발을 초래한 정 의원에 대한 불만도 계속 나오는 상황이다. 한 초선의원은 “불교계가 올해 예산안에서도 소외된 측면이 있어서 그것도 불만이 있는데, 제때 사과하지 않은 정 의원의 태도에 대해서 많이 뿔이 나있다”면서 “대선을 앞두고 화가 누그러지지 않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전통문화발전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영배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전통 사찰을 포함해서 공원·산지·문화재 관리, 시민들의 휴양·휴식 등을 종합적으로 이번 기회에 짚어보겠다”면서 “스님들께서 이번 기회에 불교계의 고민과 문제를 전달할 필요가 있겠다는 건 분명한 듯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불교계와 제대로 소통하겠다”고 주장했다.

전통문화발전특위는 정 의원의 출당 조치 등을 포함한 불교계의 요구사항에 대해 즉시 논의에 착수하고, 논의 결과를 최고위에 보고해 연말까지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10월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구역입장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전통사찰을 ‘봉이 김선달’이라고 표현해 불교계의 반발을 샀다.

이후 불교계는 정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으나, 정 의원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고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신 조계종에 사과했다.

정 의원은 결국 지난달 25일에서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정감사 기간 문화재 관람료에 대한 표현상 과했던 부분에 대해 불교계와 스님들께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