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용진 “김종인 합류 늦추는 작전 시도했지만…金, 주핵관과 충돌할 것”

입력 2021-12-07 12:28업데이트 2021-12-07 12: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출판 기념회에 참석한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박 의원과 송영길 민주당 대표(왼쪽)가 행사장으로 안내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의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를 최대한 늦추도록 노력했지만 생각보다 빨리 갔다고 입맛을 다셨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선대위 구조를 볼 때 김 위원장이 이른바 주핵관(주접을 떠는 윤석열 후보측 핵심 관계자)과 충돌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슬쩍 약을 탔다.

박 의원은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난 1일 자신의 출판 기념회 때 김종인 위원장이 참석, 큰 주목을 받은 일에 대해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의 선대위와 결합 할 것 같아 최대한 늦춰보자라는 그런 작전이 있었다”고 농담 반 진담 반의 말을 했다.

이어 “그게 좀 먹히나 했는데 전광석화 같은 결정을 하셨더라”며 김 위원장이 출판회에 참석한 이틀 뒤 총괄위원장직을 수락한 일을 아쉬워했다.

김 위원장이 민주당 비대위원장 시절 비서실장으로 보좌했던 박 의원은 지난 1일 출판 기념회 때 “국민의힘에 안 가셨으면 좋겠다. 저런 모진 곳(국민의힘)에 굳이 들어가야 겠느냐는 생각이다.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지혜를 보여달라”고 한 발언이 러브콜이 아니라 국민의힘 합류 저지 또는 시기를 늦추려는 의도에서 했다는 것.

한편 박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 갈등이 끝난 것이 아니다”며 “이른바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을 저는 주핵관이라고 부르는데 이분들이 물러나거나 인사 조치가 된 게 아니다”며 “여전히 암약하고 있고 단순한 입방정의 문제가 아니라 김종인이라는 진보 혹은 중도 성향의 경제민주화를, 약자와의 동행을 얘기하시는 분과 국민의힘은 근본적으로 충돌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른바 주접이라는 게 벌어졌을 때 국민의힘 당 내에 (주접쪽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여러 차례 그런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김종인 위원장이 ‘그런 상황이 벌어지면 윤석열 후보가 다 정리하고 관리할 것이다’고 했다”고 묻자 박 의원은 “그것은 희망사항이다”며 뭔가 사달이 날 것이라고, 희망을 섞어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