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李 ‘조국사태 사과’에… 윤석열 “文 사죄를” 추미애는 李에 발끈

입력 2021-12-04 03:00업데이트 2021-12-04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명예선대위원장 맡고 있는 秋
“인간 존엄 짓밟아” 李에 직격탄… 李 “검찰독재 위험” 페북 글 올려
野 “李, 조국 마녀사냥 당했다더니… 매표 위해 뭐든지 하는 후보답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3일 “이 후보뿐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며 전선을 확대했다.

여권에서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며 이 후보를 저격하고 나서면서 다시 한 번 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을 둘러싼 정치권 내 혼전이 예상된다.

○ 尹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 구해야”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가 전날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한 것에 대해 “안 하니만 못한 사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국 사태가 어디 이 후보가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며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고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진정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면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설득하고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도 “매표를 위해서는 무엇이든 하는 후보답다”며 이 후보를 공격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 ‘조 전 장관은 선택적 정의에 당한 것’이라고 했던 이 후보 스스로가 조국 수호를 외친 기억은 선택적 망각을 한 것인지 의문”이라며 “사과에 진정성을 눈곱만큼이라도 보이려면 최측근에 배치한 조국 수호대부터 정리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적었다.

○ 추미애 반발에 李 급히 ‘검찰개혁’

여기에 추 전 장관도 “대통령 후보도 여론을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이 후보를 직격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언론개혁을 안 하니 언론은 조국을 불공정의 대명사로 프레임을 씌우고, 세세한 정보가 부족한 대중은 그렇게 믿게 됐다”며 “조국과 그 가족에 가한 서슴없는 공포는 언급하지 않고 사과를 말한다.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를 둘러싼 비판 행렬에 추 전 장관까지 가세하고 나서자 이 후보 측도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추 전 장관은 민주당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내로남불’ 등 민주당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조 전 장관의 잘못에 대해선 분명히 사과하고 가야 한다는 취지”라며 “조 전 장관의 비리 외에 당시 검찰의 대규모 ‘표적 수사’ 등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 캠프에 검찰 출신만 이미 10명이 넘는다”며 “검찰독재는 군사독재만큼 위험하다”고 적었다. 그는 “검찰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으면서 선택적 정의를 행사하고 있다”며 “특정인을 겨냥해 먼지털이식 별건수사를 하고, 누가 봐도 분명한 봐주기 수사를 버젓이 자행한다”고도 적었다. 여권 관계자는 “조국 사태 사과에 대한 당내 이견이 공개적으로 나오자 화살을 윤 후보와 검찰 쪽으로 돌리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고 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