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쇄신 나선 與…여의도 대나무숲 “후보가 문제” 글 올라와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5 15:02수정 2021-11-25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전면 쇄신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 관계자로 추정되는 익명의 누리꾼이 “후보 자체가 문제”라며 비판하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국회의원 보좌진을 비롯한 국회 재직자들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여의도옆 대나무숲’에는 한 대선 후보에 대한 비판글이 올라왔다. ‘후보만 뛰고 있다’, ‘후보만 빼고 다 바꾼다’ 라는 글의 내용에 따라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게시물에 ‘직원 인증’ 표시가 있고, ’그래도 우리 당이라 이런 글도 쓴다’는 내용으로 봤을 때 해당 글은 민주당 관계자가 쓴 것으로 추정된다.

작성자는 “지금 민주당과 민주당 선대위가 후보만 빼고 다 바꾼다며 난리인데 웃기지 마라”며 “문제는 후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튀어나오는 이 당과 선대위의 무능과 무력과 무감각들, 오만, 자아도취, 내로남불, 잘못해 놓고 사과하지 않는 의원들, 계속되는 메시지의 오류, 태어나기도 전에 끝장난 매머드 선대위의 무기력, 일상화된 줄서기와 저급하고 호들갑스러운 공보대응은 전부 후보 때문에 드러난 당의 바닥”이라고 맹비난했다.

주요기사
익명 게시판 ‘여의도 대나무숲’ 캡처


이어 “역대급으로 흠 많고 말 많은 후보를 어떻게든 포장하고 방어하려다 보니 그동안 멀쩡해 보였던 의원들도 메시지가 꼬인다”며 “아전인수와 거짓말을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경쟁하듯 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또 “감성팔이와 아부가 스토리텔링인 줄 아는 정알못 초선들이 페북에 잡글을 써 대다가 욕을 먹고, 사과 안 하고 고집피우다가 언론 탓을 한다”며 “그 와중에 후보는 계속해서 무감각한 실언하고 그러니까 지지율이 ‘화끈하게’ 떨어지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이 와중에 ‘후보는 괜찮다는데 당이 별로라는 분들 있더라’ 라는 후보 본인 메시지에 웃음만 나온다. 당 지지율과 본인 지지율 잘난 거 하나 없는데 눈치 좀 챙기지 잘난 척을 하루라도 안 하면 죽나”라며 “이길 수 있는 길이 당장 안 보이면 일단은 좀 겸손하기라도 해라. 사과한답시고 페북에 쓴 글도 너무 오만해서 제정신인가 싶더라”고 성토했다.

작성자는 송영길 대표가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저서 등을 공유하며 ‘이재명 공부하기’를 권유한 것에 대해서도 쓴소리 했다. 그는 “당대표는 후보에 대해 공부하라며 후보 책 읽는 모습을 페북에 올리고 있다”라며 “후보가 민심을 배우고 공부해야지, 국민더러 우리당 후보에 대해 공부하라니. 참으로 오만하고 창피한 당대표”라고 직격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