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대장동, 결국 특검 갈 수 밖에”…여권서도 ‘불가피론’

최혜령기자 입력 2021-10-19 16:24수정 2021-10-19 1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 뉴시스
여권의 친노(친노무현) 원로로 꼽히는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과 관련해 “결국은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은 특검 도입에 반대하고 있지만 여권 내에서도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나온 것.

유 전 사무총장은 19일 KBS 라디오에서 “지금부터 바로 특검에 수사를 맡기자고 하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일단은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또 “지금 검찰, 경찰, 합동수사본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다 달려들어서 같이 수사를 하고 있다. 이 결과를 지켜보고 난 연후에 결과 발표에 대해서 국민과 야당이 ‘못믿겠다, 특검하자’고 하면 그때는 거부할 명분이 약하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중인 수사가 끝난 후에도 미진하다는 평가가 나올 경우 특검을 도입할 수 밖에 없다는 ‘불가피론’을 제기한 것.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계속해서 특검 도입에 부정적인 뜻을 밝히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전날(18일) CBS 라디오에서 “지금 검찰, 경찰 수사를 해야 될 단계이고, 대선이 다가오고 있는데 특검을 해서 대선 내내 검찰이 선거를 하도록 하면 안 되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 후보도 특검 도입에 대해 “시간을 끌어 정치공세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경 합동수사본부 등을 만들어 신속하고 엄정하게 진실을 규명하고 합당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 후보는 “양당 어느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특검 가면 된다. 나중에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을 하면 되냐”는 민주당 박재호 의원의 질문에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