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돈 받은 자가 범인”…野 “유동규 도둑질 몰랐다면 무능”

입력 2021-10-18 12:01업데이트 2021-10-18 12: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언급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700억 원이라는 역대 최고액 뇌물을 약정받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도둑이고 범인”이라고 받아쳤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후보가 측근인 유 전 본부장의 도둑질을 몰랐다면 역대 최고의 무능 시장이고, 알았다면 공범일 뿐”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는) 오늘도 공영개발을 통해 장물을 회수하려 했지만 토건세력과 당시 새누리당의 반대로 ‘절반의 성공’밖에 거둘 수 없었다며 항변했다”며 “‘온전한 실패 혹은 범죄’를 인정할 때까지 시간이 얼마나 더 걸릴지 국민들은 지금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은 송곳 같은 질의로 그 착각을 철저히 깨뜨리고 철면피 같은 위선의 가면을 벗길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