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곽상도 의원직 사퇴가 국민 눈높이 부합해…제명도 고려”

조아라기자 입력 2021-09-28 17:41수정 2021-09-28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안철민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아들이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은 무소속 곽상도 의원과 관련해 의원직 사퇴를 압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곽 의원의 거취 문제에 있어서는 당이 굉장히 엄격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곽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하는 판단을 안 한다면 국회 윤리위원회 절차 아니면 제명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은 아들의 퇴직금 문제가 불거진 뒤 국민의당을 탈당했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이 대표의 주장이다. 이 대표는 “곽 의원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게 하는 게 지금 국민 눈높이에 부합한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도 압박에 가세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곽 의원님께서 정권교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용단을 내려주시길 촉구드린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도 “‘이재명 게이트’가 졸지에 ‘국민의힘 게이트’로 둔갑하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곽 의원에 대한 국회 제명 절차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곽 의원은 이날 “대장동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것”이라며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화천대유와 관련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에 대한 이견도 감지됐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곽 의원이) 이미 우리 당 의원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직 사퇴는) 정치적인 요구지 징계 효과나 그런 의미는 아니다”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곽 의원에 대한 국회 제명 요구와 관련해 “아직 충분히 의견을 수렴하지 못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