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주 “나도 재난지원금 받는데 의원실 보좌진은 제외라니…”

허동준기자 입력 2021-09-15 23:32수정 2021-09-15 2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정 협의를 거쳐 소득 하위 88%까지 지급하기로 해 형평성 논란이 일었던 5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국회의원이 소득 하위 88%로 분류돼 재난지원금을 받는 반면, 의원실 보좌진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는 아이러니한 일이 발생한 것.

민주당 이동주 의원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저는 88%의 국민이다. 이번 국민지원금의 지급 대상이기 때문”이라며 “저는 지급대상인데 저희 의원실 비서 한 분은 최근에 독립한 1인 가구인데도 지급 대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이 올해 3월 재산공개 때 신고한 재산은 4억4917만 원이다.

이날 대정부 질문에선 이 의원 외에도 민주당 의원들의 재난지원금 비판이 이어졌다. 박홍근 의원은 “국민 88%에게 재난지원금을 준다고 했는데 정책 결과 83.7%가 지원금을 받는다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이의 신청은 일주일 동안 25만 건 이상 접수됐다. 이에 당정은 이의 신청자를 최대한 구제해 대략 소득 하위 90% 선까지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경기도의회는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 경정 예산안을 의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정부의 상생 국민 지원금과 경기도 3차 재난 기본소득을 비롯한 이번 추경에 담긴 사업들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허동준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