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조+α” vs “삭감 먼저”…여야, 추경안 심사 첫날부터 신경전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7-20 21:26수정 2021-07-20 2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돌입했다. 심사 첫날부터 민주당은 “33조 원 플러스알파로 갈 수밖에 없다”고 재차 증액 의지를 내비쳤지만 국민의힘은 “생색내기용 증액쇼에 들러리 서지 않겠다”며 반대했다.

여야 의원들은 예결위 추경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에서 재원 마련 방안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민주당은 전날 당정청 협의대로 추경 총액을 늘리는 쪽에 무게를 실었지만 국민의힘은 불필요한 예산을 삭감하자고 주장했다. 예결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국민을 상대로 예산 증액을 희망고문하는 것이 아니지 않나”라며 “삭감이 필요한 사업 내역을 정부가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21일에도 예결위 소위를 열어 예산 심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경영위기업종에 포함되는 소상공인을 55만 명 가량 확대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4일 경영위기업종 지원 대상에 △-10~-20% △-60% 이상 매출이 하락한 구간을 신설해 대상자를 54만7000명까지 확대하고 지원금도 최대 1000만 원까지 늘리는 방안을 의결했다.

여야 지도부는 추경 증액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33조 원 플러스알파로 갈 수밖에 없다”며 추경 증액을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애당초 청와대와 여당은 오로지 헬리콥터에서 전 국민에게 돈을 뿌리는 방법으로 표를 매수하기에만 급급했던 것이 진짜 속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