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민주노총, 집회 강행시 수단 총동원해 엄정대응”

뉴시스 입력 2021-07-02 14:11수정 2021-07-02 1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금이라도 집회 철회하는 결단 내려달라"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주말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향해 “집회 강행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엄정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특별히 내일(3일)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민주노총에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나의 권리와 자유가 아무리 중요해도 타인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면서 주장할 수는 없다”며 “지금 수도권에서의 대규모 집회는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불길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위험천만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방역수칙을 지키겠다 다짐하더라도, 전국에서 대규모 인파가 모여들어 함께 함성과 구호를 외치는 것이 지금 이 상황에서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민주노총은 지금이라도 이번 집회를 철회하는 결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며 “만약 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엄정 대응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으로 일상에 더 가까워지려는 7월, 그 희망의 발걸음을 붙잡는 어떠한 행동도 정부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