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석아’ 하다가 지금은?…“이렇게 혼란스러워 하는건 처음”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6-14 15:07수정 2021-06-14 15: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36) 국민의당 신임 대표는 자신이 당대표로 선출 된 뒤 형·동생 하던 분들이 호칭을 두고 혼란스러워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중압감이 어떠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만만치 않다. 국회도 그렇고 30대 당대표 출현에 대해서 어떻게 지금 대응해야 할지 서로 모르고 있는 상황인 것 같다”고 답했다.

사회자가 ‘서로 간에 존댓말은 하시나? 어떻게 대접은 받으시냐?’고 묻자 이 대표는 “공적인 영역에서 저희가 대화할 때는 항상 서로에게 경어를 쓰고 이렇게 이야기하지만, 어쨌든 같이 정치하던 형·동생 하던 사람들이 지금 이렇게 혼란스러워하는 건 처음 봤다”고 털어놨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