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동산 빼곤 문제없어”… 與초선들, 조국-종부세 언급도 못했다

최혜령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초선 68명 靑서 90분 간담회
청와대에 모인 민주당 초선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초선 의원들에게 “나도 초선 의원 출신이라는 점에서 동지의식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초선 81명 중 68명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과 만나 “내부적으로 단합하고 외연을 확장할 때 지지가 만들어진다”며 “그 지지자들과 함께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권 내부 결속을 강조한 것. 초선 의원들은 문 대통령에게 “지금은 재난 시기”라며 재정 확장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4·7 재·보궐선거 이후 쇄신을 외친 초선들의 요청으로 마련됐지만, 정작 초선 의원들은 ‘조국 사태’와 부동산 세제 개편 등 첨예한 이슈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 초선들 “재정당국 고삐 확 틀어쥐어 달라”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90분간 열린 간담회에는 민주당 초선 의원 81명 중 68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초선 의원들이 강한 자신감을 갖고 지지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손을 맞잡아 달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에 첫 입성을 한 초선 의원들을 만난 건 처음이다.

초선 의원들은 기획재정부 등 재정당국을 압박해 달라고 건의하는 한편 주택 공급 확대 등을 제안했다. 초선 의원들의 모임인 ‘더민초’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고영인 의원은 “비상한 시기에 재정당국이 곳간을 걸어 잠그는 데만 신경 쓰지 않도록 대통령께서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이탄희 의원도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 동안 재정당국의 고삐를 직접 확 틀어쥐어 달라”고도 했다.

이날 간담회 테이블에는 성취와 성공을 상징하는 노란 장미와 샌더소니아, 신뢰를 상징하는 블루베리 열매와 아스타가 놓였다. 문 대통령은 초선 의원들에게 시계를 선물했다.

관련기사
○ 조국, 부동산 세금 등 현안 언급 안 해
하지만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회고록 발간 이후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언급과 집값 폭등에 관한 논의 등은 없었다. 고 의원은 조 전 장관과 관련해 “(의원들이) 대통령에게 질문해야 될 필요성을 못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내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 등 부동산 세제 문제에 대해서도 초선 의원들은 문 대통령 앞에서 침묵을 지켰다. 고 의원은 “부동산 세금이나 공급 문제 등은 당내 부동산 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해서, 조만간 우리 초선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결론을 낼 것이기 때문에 따로 관련 질의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부동산만 빼면 경기 상황과 정책 등이 모두 문제가 없다. (정부가) 잘한 것에 대해서는 (지역구에서) 더 많이 자랑들 하시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대통령이 다 잘했다는데 거기서 더 무슨 말을 할 수 있었겠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오만과 위선,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프레임을 극복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의원 68명이 참석했지만 발언권은 12명에게만 주어졌다. 그 대신 참석 의원 전원은 약 20분에 걸쳐 문 대통령과 1명씩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쓴소리를 하겠다며 대통령 면담을 요청해 놓고 결국 사진 찍으러 청와대에 간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최혜령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박효목 기자
#초선 간담회#문재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