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성윤 기소 승인, 당연…더 비참해지기 전에 사퇴하라”

뉴스1 입력 2021-05-12 11:54수정 2021-05-12 1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12.24/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12일 대검찰청이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기소 의견을 승인한 데 대해 “권력에 기대 정권을 향한 수사를 뭉개며 법 질서를 흐린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형사피고인 신분의 현직 중앙지검장을 맞이해야 할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며 오명”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더 가관은 이 지검장을 당장 직무 배제하고 징계 절차에 착수해도 모자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기소된다고 다 징계하는 건 아니다’라는 궤변을 늘어놓는 막가파식 태도”라며 “누구보다 더 법을 엄격히 지켜야 할 중앙지검장 자리에 형사 피고인 신분이 앉아 있는 것 자체가 그야말로 국민 기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검장은 욕망을 내려놓고 더 비참한 말로로 국민 앞에 서기 전에, 직을 내려놓는 도리로 국민께 사죄하고 법의 심판대에 오르길 바란다”며 “이 지검장과 같은 인물이 중앙지검장으로 자리잡고 있는 한, 이 정권이 그렇게 외쳐대는 검찰개혁은 모순으로 점철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