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사모 주도’ 다함께자유당 부산시당 24일 창당

뉴스1 입력 2021-04-19 10:18수정 2021-04-19 1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함께자유당 로고.(다함께자유당 제공)
범야권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자 모임인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윤사모)이 주축이 된 다함께자유당(가칭)이 부산에서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다함께자유당 부산시당은 24일 오후 3시 부산진구 부산적십자회관 대강당에서 ‘부산시당 창당대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다함께자유당은 지난 3월 27일 인천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시작으로, 19일에는 대전시당을 창당했다. 부산시당 창당에 앞서 24일 오전에는 대구시당 창당 일정이 잡혀 있다.

함진홍 부산시당 창준위 위원장은 “창당대회에서 임시 의장, 부산시당 위원장 등을 추대해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홍경표 윤사모 회장은 “공정, 혁신, 공유 등 3가지 계획을 구축해 현실성 있고 합리적, 실용적인 정당을 구현한다”며 “블록체인 시스템을 도입해 당내 의사결정 시작과 과정, 결과 등 일련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최초의 정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함께자유당은 5월말까지 16개 시·도당 창당을 모두 마칠 예정이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