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6%, 윤석열 23% ‘양강’…이낙연 8% ‘최저’

뉴스1 입력 2021-04-15 13:06수정 2021-04-15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내려가면서 최저치로 떨어졌다.

15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지난 12~14일 전국 성인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4월2주차 전국지표조사(NBS)를 실시한 결과,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이재명 지사는 26%, 윤석열 전 총장은 23%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대표 8%로 집계됐으며 ‘태도유보’는 29%다.

윤 전 총장은 지난주 지지율이 18%까지 하락했지만, 일주일 만에 5%포인트(p) 오르면서 이 지사와 오차범위(3.1%p) 내에서 접점을 벌였다. 반면 이 전 대표는 전주 대비 2%p 감소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7월 조사 이후 처음이다.

진보진영 대선후보 적합도는 이 지사가 33% 지지율을 얻어 2위인 이 전 대표(11%)를 세 배수 앞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이며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44%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진보진영 내 이념성향별 적합도 조사에서도 모두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진보층에서는 이 지사가 51%로 이 전 대표(16%)를 35%p 앞질렀고, 보수층에서는 20%로 이 전 대표(5%)를 15%p 차이로 따돌렸다.

보수진영 대선후보 적합도는 윤 전 총장이 26%로 가장 높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9%를 얻었으며, 홍준표 무소속 의원(7%), 원희룡 제주도지사(3%),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1%)가 뒤를 이었다.

보수진영 내 이념성향별 조사에서는 순위가 엇갈렸다. 윤 전 총장은 보수층에서 52% 지지율을 얻어 과반을 차지했다. 반면 진보층에서는 유 전 의원 14%, 안 대표 11%, 윤 전 총장 9%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27.9%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