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탕집 아들 “‘백바지 선글라스’ 봤지만 얼굴 기억 안나”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06 07:37수정 2021-04-06 0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005년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왔었다’는 증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공세를 펴고 있는 가운데, 인근 생태당집 주인의 아들 A 씨는 ‘백바지에 선글라스를 낀 사람은 봤지만 얼굴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5일 중앙일보의 인터뷰에 답했다.

A 씨는 ‘16년 전 생태탕집에 온 사람이 오세훈 후보였냐?’는 질문에 “2005년엔 오세훈이란 사람한테 관심도 없었고, 또 그분이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어서 얼굴이 기억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초 의혹 기사가 보도됐을 때 어머니가 운영했던 식당이 나왔다. 그래서 며칠 뒤 어머니한테 전화하니 당시 백바지에 선글라스를 낀 사람이 오 후보라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보니 당시에 나도 본 것 같더라. 그래서 ‘그 사람이 오세훈씨였나 보다’ 하고 알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야당에서 당시 메뉴가 ‘지리’였는지 ‘매운탕’인지 묻던데, 매운탕이었다”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은 오 후보가 2005년 내곡동 처가 땅 측량 현장에 있었다며 인근 생태탕집에 왔었다는 증언으로 공세를 펴고있다.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은 최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16년 전 오 후보를 목격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