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급등’ 묻자 이재명 “지지율은 바람 같은 것…구태정치 하지 않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9 12:33수정 2021-03-09 1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당무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 급등에 대해 “지지율은 바람 같은 것이라 언제 어떻게 갈지 모르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 참석을 위해 찾은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 입장에서 어떤 일을 할지 잘 모르겠지만, 일반적 예측으로 보면 당연히 정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구태정치는 하지 말고, ‘잘하기 경쟁’ 같은 미래지향적 정치를 해주면 국민, 국가, 본인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또 윤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엔 “제가 아는 게 별로 없다. 여러 지점들이 있을 텐데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대의에 충실했으면 어땠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그동안 당무위에 거의 참석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은 내년 대선 도전을 위해 당헌·당규에 따라고 퇴임하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만나기 위해 참석했다. 그는 “어려운 시기에 큰 성과를 내셨고 당을 안정적으로 잘 이끌어 와주셔서,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저도 혜택을 봤기 때문에 박수를 쳐드리려고 일부러 왔다”고 말했다.

대선과 관련해선 “모든 결정은 주권자인 국민들이 하게 된다. 일을 맡길 대리인 중에 누가 제일 잘 할지 끊임없이 살피고 자신들의 삶을 실제로 개선할 대리인이 누군지 잘 판단하실 것”이라며 “제 입장에서는 1380만 경기도민들의 삶을 책임지는 경기도정 일을 잘하는 게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