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임은정 검사 페북에 댓글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

뉴스1 입력 2021-03-04 11:08수정 2021-03-04 1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일 임은정 대검 검찰정책연구관의 페이스북에 “암튼 (대변에 향수) 열심히 뿌리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임 검사가 올린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관련된 글에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 근데 그 분이 대변 본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서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한 전 총리가 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 받은 정황이 분명하다는 입장이다. 이미 대법원에서 확정된 만큼 이에 대한 임 검사의 수사는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이라고 한 것이다.

이와 달리 임 검사는 한 전 총리에 대한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증인을 회유·협박한 의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임 검사는 페이스북에서 “본건은 한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위반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가 아니라 한만호의 법정 증언을 탄핵하는데 동원된 검찰 측 재소자 증인들에 대한 ‘검찰의 모해위증 교사 의혹’ 사건”이라며 “국가의 사법기능을 해치는 모해위증 범죄가 있었는지, 당시 검찰의 위법하거나 무리한 수사 및 공소유지 활동이 있었는지, 이로 인해 사건 당사자들의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재소자 등 관련자들의 인권이 침해되었는지에 대한 진상 조사와 수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