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10년간 죄책감 쌓여…文대통령 가슴팍에 경고 박을 것”

뉴스1 입력 2021-03-04 10:48수정 2021-03-04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2021.3.4/뉴스1 © News1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후보는 4일 “다시 한번 열심히 뛰겠다”며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보선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 직후 후보 수락연설에서 지난 2011년 서울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실시했다가 시장직에서 물러난 것을 언급했다.

오 후보는 “지난 10년 동안 많이 죄송했다. 임기를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과 자책감이 가슴에 켜켜이 쌓였다”며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나름대로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 결과는 저를 더 매섭게 질책하시겠다는 신뢰를 보내주신 것이라고 받아들이겠다”며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갈림길이다. 문재인 정권을 향해 분명한 경종을 울리고 남은 기간 국민을 무서워하는 길을 가라는 지상명령을 전달하는 선거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오 후보는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운 촛불의 뜻은 결코 더불어민주당 지지가 아니라 번영하는 나라를 만드는 과정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을 제대로 챙기라는 뜻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이 정부는 배신·기만·분열·보복의 정치를 펼쳐왔다. 4월7일은 무도한 문재인 정권에 준엄한 심판을 하고 경고의 메시지가 문재인 대통령의 가슴팍에 박히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서는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 분열된 상태에서의 선거는 스스로 패배를 자초하는 길”이라며 “제 출마선언이 조금 매끄럽지 않았던 것도 어떤 일이 있어도 야권 분열 상태에서 선거를 치르지 않겠다는 나름의 결단이었다”고 했다.

오 후보는 후보 선출 경선에서 경쟁을 벌인 다른 후보들을 향해서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오 후보는 “나경원 후보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 이번에 정말 혼쭐이 났다”며 “정말 부지런하고 집념도 강하고 공약이 탄탄하고 준비가 잘 돼 토론 때 공격하기 쉽지 않았다”며 “다시 한번 저를 담금질하는 계기를 마련해준 좋은 맞수였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오신환 후보는 우리 당의 미래자산이다. 정말 괜찮은 미래 기대주가 생겼다고 봐도 괜찮을 것 같다”고 했고, “조은희 후보는 정무부시장으로 모시고 일한 후보로, 우리 당의 또 하나의 든든한 자산”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