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가덕도 신공항 ‘다걸기’…보선 넘어 내년 대선까지 노리나

강성휘기자 , 전주영기자 입력 2021-02-24 17:40수정 2021-02-25 0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덕도신공항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처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고, 청와대와 정부까지 나서 지원 사격에 나서는 양상이다. 당정청이 가덕도신공항에 ‘다걸기(올인)’하는 것은 4월 보궐선거 뿐만 아니라 내년 대선까지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이전에 (가덕도신공항을) 개항하겠다”며 “부산 울산 경남 시·도민 여러분이 한 치도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약속했다. 여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 전 ‘가덕도신공항 유치 국토 대장정’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가덕도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민주당은 19일 국회 건설교통위원회를 통과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25일 법제사법위원회, 26일 본회의에서도 계속해서 밀어붙이겠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사실상 예비타당정(예타) 면제 조항을 담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당론으로 정한 바 있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가덕도 신공항 논의가 시작된 지가 벌써 20년”이라며 “여야가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이번 국회에서는 반드시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논의를 매듭지을 것”이라고 했다. 법사위 소속 야당 의원들도 특별법에 대해 반대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국민의힘 소속 TK(대구경북) 의원들은 본회의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특별법의 본회의 통과에 맞춰 조만간 다시 한 번 부산을 찾을 계획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9일에도 부산시당과 연석회의를 열고 가덕도신공항 부지를 직접 찾는 등 민주당 지도부는 올해 들어 부산을 세 차례 찾은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26일 본회의 이후 첫 최고위를 다음달 3일 부산에서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상황에 따라 부산 방문 일정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선거를 앞둔 여당의 ‘가덕도 드라이브’에 청와대도 발을 맞췄다.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을 둘러싼 국토교통부 관료들의 저항이 심하다”는 민주당 전재수 의원의 지적에 “국회 상임위원회 논의 과정에 대해 정부는 이견 없이 국가적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생각”이라며 “(국회가) 가덕도 특별법 입법 결정을 내린 것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는 신속하고 원활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가덕도신공항에 매달리는 건 부산시장 선거 상황이 녹록치 않기 때문이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 여당 의원은 “현재로선 부산 민심을 뒤집을 수 있는 카드가 가덕도 신공항 말고는 없는 상황”이라며 “오죽하면 이번 보궐선거를 두고 ‘기승전-가덕도’라는 말까지 나오겠느냐”고 했다.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들 중 여론조사에서 가장 앞서고 있는 김 후보는 아예 호를 ‘가덕(加德)’이라고 지었다.

여기에 여당은 가덕도신공항을 4월 보궐선거뿐만 아니라 내년 대선에서도 부산 지역의 ‘필승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포석이다. 이 대표가 약속한 것처럼 2030년 부산 엑스포 전에 가덕도신공항을 완공하려면 늦어도 올해 말, 내년 초에는 첫 삽을 떠야 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내년 대선에서 부산 경남 울산 지역의 지지 없이는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지역 최대 숙원사업을 문재인 정부에서 해결하겠다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4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내 중앙예방접종센터 현장 방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부산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선거에서 도움을 받고자 하는 것 같은데 아무리 급해도 꼭 지켜야 할 일들은 지키고 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가덕도 법안의 어느 부분이 문제인지 검토하고 있고 그런 부분에 대한 지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휘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전주영기자 aimhig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