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격’ 공무원 형, 통일장관 만나 “김정은에 서신 전해 달라”

뉴스1 입력 2021-02-04 12:44수정 2021-02-04 12: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2.4/뉴스1 © News1
작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가 6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만났다.

이씨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뤄진 이 장관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앞으로 보내는 서신과 함께 동생 사망사건과 관련한 7개 요구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 장관과의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총비서에게 보내는 서신을 전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이 장관에게) 요청했다”면서 “(이 장관도) ‘적극적으로 도와주겠다’ ‘인도적으로 요청하겠다’ ‘가족 입장에서 안타까운 마음을 이해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씨는 해당 서신에 담긴 내용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씨는 이날 면담에서 Δ김 총비서에게 보내는 서신 전달 외에도 Δ북한 당국자 면담 주선과 Δ재발 방지 노력 Δ사건 현장 직접 방문 Δ유엔과 남북한의 사건 공동 조사 Δ입북시 신변 안전 보장 등을 함께 요구했다.

이씨는 특히 입북이 가능할 경우 “개인 자격으로 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이씨는 “남북한의 정치적 입장이 다르더라도 공동조사는 반드시 해야 한다”며 “(동생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이 때문에 국가로서 이 부분 관해 공정하게 항의하고 따져보는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당국자 면담 주선은 북한과 협의가 돼야 하는 사안”이라며 일단 “북한에 의사 표명은 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동생 사건과 관련해 작년 10월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그리고 11월엔 서욱 국방부 장관을 만나 사망경위 확인을 위한 정보 공개와 국제공조 노력 등을 요청했다.

이씨는 또 유엔 주관의 사건 재조사를 요청하는 한편, 지난달 13일엔 청와대와 국방부·해양경찰청을 상대로 이번 사건 관련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이씨는 “한국 정부의 문서에 (사건 실체와) 반대되는, 거짓된 내용이 있어 이를 바로잡고 재조사하도록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사건 관련 보상 문제에 대한 질문엔 “나중에 해야 할 일”이라며 “아직 그 부분을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