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秋, ‘尹 직무정지’ 잘못된 거라고 봐…패착될 수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5 20:09수정 2020-11-25 2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전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한 것과 관련해 “저는 좀 잘못된 거라고 본다”며 “심하게 말하면 정치적으로 패착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이철희의 정치쇼’에서 “윤 총장이 뭐라 그럴까, 오해받을 만한 일을 했다는 데는 충분히 긍정하고, 저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은 했다”고 전제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추 장관이 징계 청구로) 윤 총장을 밀어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정치하는 사람이나 정부는 얼마나 국민의 마음을 얻느냐가 핵심”이라며 “저게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칫 소탐대실이 될 수도 있겠다는 우려를 좀 한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전날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초유의 일이 발생한 것이다.

주요기사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