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 보낸다…노영민 통해 메시지 전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5 15:29수정 2020-10-25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낼 예정이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이 같은 계획을 알리며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빈소가 마련되는 대로 조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조문 시점과 관련해선 “유족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유족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메시지는 노영민 비서실장이 구두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25일 오전 5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78세.

주요기사
고인은 2014년 5월 10일 밤 급성 심근경색으로 인한 심장마비를 겪어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