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가 가장 두려워하는 준비된 지도자” 오세훈 사실상 대권 선언

유성열 기자 입력 2020-10-22 17:32수정 2020-10-22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력 차기 대선 주자가 없는 국민의힘 안팎에서 잇따라 2022년 대선 도전 선언이 나오고 있다. 22일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자신을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준비된 지도자”라고 강조하며 사실상 대선 출마 선언을 했다. 지난주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대선 도전 의지를 밝히는 등 야권 주자들의 움직임은 빨라지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원외 인사인데다 국민의힘 밖의 외부 행사에서 산발적으로 제각각 목소리를 내는데 그치고 있어 국민적 주목을 끄는 데는 여전히 2% 부족하다는 말이 보수 야권에서도 나오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서울시장 사퇴 이후) ‘공백기’라고들 하는 지난 10년 동안 시대정신을 고민하고 나라의 대안을 찾기 위해 준비해 온 필승 후보가 오세훈”이라며 대선 도전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했다. 그는 “실수도 있었고 실패도 있었다”면서 2011년 무상급식 논란으로 서울시장 자리를 여권에 내준 것을 반성하면서 안심소득과 핵무장 지렛대론, 부동산 정책 등 대선공약급 아젠다를 제시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은 이미 총선이 끝난 뒤 대선 출마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지난 5월 팬클럽 ‘유심초’ 인터넷 카페에 올린 영상메시지에서 “내년 대선후보 경선과 2022년 3월 9일 대선이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며 “반드시 보수 단일후보가 되어서 본선에 진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 역시 페이스북 등에서 “저로서는 마지막 꿈이며 (탈당한 뒤) 대구 수성을에 굳이 출마한 것도 2022년을 향한 마지막 꿈이자 출발”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역시 ‘서울시장 출마론’을 극구 부인하며 대선 준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들이 국민의힘 밖에서 각개전투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안 그래도 이낙연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처럼 딱 부러지는 대선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우후죽순 격으로 장외에서 도토리 키재기를 벌이고 있는 셈. 마포포럼은 김 전 의원 등 비박(비박근혜)계 원외 인사들이 다수 참여하고 있고, 유 전 의원과 친한 전현직 의원들이 참여하는 여의도 카페 ‘하우스(How’s)‘ 등 당 밖의 정치 플랫폼이 오히려 주목받는 모양새다. 아직 복당을 하지 못한 홍 의원이나 잠재적 대선 주자인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역시 페이스북 정치를 이어나가고 있다. 일각에선 1997년 신한국당에서 이회창, 박찬종, 최형우, 김덕룡 등 ’9룡‘이 경쟁했던 것처럼 ’2020년판 구룡‘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주요기사
때문에 야권 안팎에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당내 주자들을 위한 경쟁의 무대는 만들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다. 한 대선주자 측 인사는 “김 위원장이 메시지를 독식하지 말고 ’대선주자 원탁회의‘를 만들어 매주 회의를 해야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날 오 전 시장 역시 특강에서 자신을 포함해 홍 의원과 안 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이 5명이 참석하는 ’국가정상화 비상연대‘를 만들자고 제안하면서 “우리 당에서 마치 누구를 갑자기 영입하면 서울후보, 대선후보 된다는 이런식의 코멘트를 당 대표적인 지휘에 있는 분들이 하는건 참으로 안타깝다’며 김 위원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