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7조’ 조은산, 유시민 향해 “김정은이 계몽군주? 오타냈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7 11:02수정 2020-09-27 11: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 News1
청와대 청원 ‘시무 7조’를 올려 큰 반향을 일으킨 진인(塵人) 조은산 씨가 ‘김정은은 계몽군주 같은 느낌’이라고 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에 대해 “오타를 낸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조 씨는 26일 자신의 블로그에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니. 계간(鷄姦 : 사내끼리 성교하듯이 하는 짓)군주와 북에서 상봉해 한바탕 물고 빨고 비벼댈 마음에 오타라도 낸 건 아닌가 싶다”고 썼다.

그는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 “참담하다.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기진한 인간의 심장에 총탄을 박아넣고 불을 질러 소훼하는 잔인함에 나는 뭐라 할 말을 잃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상에 표류하던 민간인을 소총탄으로 사살하는 저들의 만행은 온데간데없고 자애로운 장군님의 사과 하나에 또다시 온갖 벌레들이 들러붙어 빨판을 들이민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의 사과에 반색하고 나선 여권의 태도를 질책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득, 제 고모부(장성택)를 참수해 시신을 전시하고 고사포로 정적의 팔다리를 분쇄하는 젊은 살인마를 두고 ‘잘 생겼다’며, ‘왠지 착할 것 같다’며, ‘웃는 얼굴이 귀엽다’며 난리법석을 떨어대던 남북정상회담 시절, 그 낭만주의자들은 지금 이 사태를 어떻게 보고 있을지 궁금해진다. 아직도 그가 귀여운가”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등 야당을 향해서는 “논할 건 논하고 추궁할 건 추궁하라. 그대들은 그러할 책임이 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뒤에는, 어떠한 진실이니 모종의 특별조사위원회와 같이 유가족들의 슬픔을 끝까지 끌어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그런 비열한 짓은 최소한 그대들은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5일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며 “제 느낌엔 계몽군주 같다”고 했다.

이 발언에 대해 야권은 “국민적 정서에 눈감은 한심한 작태”라며 즉각 비난에 나섰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 측근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며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 쌓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원인 행위는 사라지고 사과, 생색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