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초대 법무장관 박상기 “조응천, ‘추미애 비판’ 의미는…”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29 10:05수정 2020-06-29 1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29일 추미애 법무무 장관이 거친 언사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난한 건 부적절했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을 두고 “검찰 개혁의 주제를 희석시킬 수 있는 불필요한 표현이나 이런 것은 자제해 달라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을 지낸 박 전 장관은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일선수사팀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게 맞는 거고, 그것은 기관의 장으로서 똑같이 요구되는 덕목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최근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일련의 언행은 제가 삼십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적었다.


추 장관이 최근 한 “윤 총장이 내 지시를 어기고, 내 지시를 절반을 잘라 먹었다”,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 등의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주요기사

조 의원은 “추 장관께서 거친 언사로 검찰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며 추 장관의 언행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추 장관께서 연일 총장을 거칠게 비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한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법무부 장관께서 원래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하신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 장관님께서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