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군기 빠진 軍… 이번엔 박격포 1km밖으로 오발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신규진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주부대 빗나간 포탄 야산 떨어져… GP기관총 고장 방치 이어 또 허점
육군 보병부대 주력 화기인 4.2인치(107mm) 박격포의 실사격 훈련 도중 포탄이 탄착 지점에서 1km나 떨어진 곳에 낙하하는 오발 사고가 발생한 것이 뒤늦게 밝혀졌다. 최근 북한군의 총격을 받은 최전방 감시초소(GP)의 K-6 기관총이 공이 파손으로 실전 불발된 데 이어 육군의 주력 화기마저 훈련 과정에서 허점을 드러냈다는 비판이 나온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14일 경기 파주시 육군 모 부대가 4.2인치 박격포 훈련을 하던 중 고폭탄 1발이 낙하 예상 지점에서 1km 이상 벗어난 곳에 떨어졌다. 낙하지점은 산림청 소유 야산으로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없었다. 군은 현장지휘관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낙하 지역에 사람이나 위험시설이 있었다면 대형 사고로 직결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군은 장약의 과다 주입 등으로 오발이 발생한 것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18년 11월에도 파주시에서 한 육군 부대가 60mm 박격포 실사격 훈련을 하다가 포탄 2발이 탄착 지점에서 800m를 더 날아간 적이 있다. 4.2인치 박격포는 육군이 운용하는 박격포 가운데 가장 구경이 크고 파괴력이 강한 무기다.

관련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신규진 기자


#박격포 오발#사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