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통합당 “여성 신체 품평에 동조” 김남국 “저급한 발언 직접 안해”

입력 2020-04-14 03:00업데이트 2020-04-14 10: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선 D―1]김남국, 성적비하 팟캐스트 출연 논란
다른 출연자, 여성 가슴 등 평가하자
김남국 “저 정도면 바로 결혼 결심할수도”
통합당 “n번방 엄벌 주장해놓고…” 민주당 “본인이 잘 해명할 것” 말아껴
‘조국 공천’ 논란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후보(경기 안산 단원을·사진)가 과거 성인 팟캐스트에 출연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미래통합당 경기 안산 단원을 박순자 후보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지난해 1, 2월 출연한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의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 중에는 성적 행위를 묘사하는 남성 출연자에게 김 후보가 “누나가 (그런 말을) 하는 건 괜찮은데 형이 하니까 더럽다”고 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다른 방송분에서 김 후보는 다른 출연진들이 여성 사진을 보며 가슴 등 신체 특정 부위를 평가하는 발언을 하자 “저 정도면 바로 한 달 뒤에 결혼을 결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같은 방송에서 “친한 동생이 정말 예쁜데 남자들이 대놓고 본다”는 여성 출연자 말에 “보고 싶으면 보는 거다. 다 보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해당 팟캐스트는 논란이 커지자 아무나 쉽게 해당 내용을 청취하지 못하도록 김 후보의 방송 출연분 결제 금액을 회당 500원에서 10만 원으로 올렸다.

박 후보는 “대화가 저급하고 적나라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정도”라며 “텔레그램 ‘n번방’에서 성착취 영상물을 본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본인도 성적 비하, 여성 품평에 참여했다는 점에 있어 도덕적으로 국회의원 후보 자격이 없다”고 했다. 김 후보는 지난달 자신의 페이스북에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디지털 성범죄 가해자의 범주에 단순 참여자까지 포함시켜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에서 하루가 멀다 하고 차마 글로도 쓰기 민망한 여성 비하와 언어폭력이 쏟아진다”며 “심각한 상황임에도 제명도 사과도 없고 무시로 외면하고 있다”고 민주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혀 내용을 모르고 있다. 본인이 잘 해명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방송 내용을) 살펴봐야 한다”면서도 “출연자(김 후보)가 (문제의 발언을) 제지할 수 있느냐”며 김 후보를 옹호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박 후보가) 문제 삼고 있는 (저급하고 적나라한) 발언들은 제가 직접 한 바 없다”며 “진행자가 아닌 연애 상담을 듣는 청년으로 출연했고, 다른 출연자 발언에 대한 제지는 진행자의 권한”이라고 했다. 이어 “전체 청취자 성비는 남녀 6 대 4의 비율이었다. 여성 비하 등 불편한 내용이 있었다면 청취자가 남성으로 편중됐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방송 내용 중 일부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서초동 집회를 주도하고 조국 백서 필진으로 참여해 대표적 ‘친조국’ 인사로 꼽히는 김 후보는 조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한 금태섭 의원 지역구(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하며 ‘조국 공천’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이 일자 민주당은 김 후보를 강서갑 대신 안산 단원을에 전략 공천했다.

강성휘 yolo@donga.com·이지훈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