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세월호 막말’ 닷새만에… 차명진 제명

입력 2020-04-14 03:00업데이트 2020-04-14 04: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합당, 긴급 최고위서 직권 의결… 수도권 전체 판세에 악영향 판단
강원선 김진태 선거운동원이 세월호 현수막 훼손 악재 이어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성적 표현 등으로 물의를 빚은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사진)를 직권 제명했다. 차 후보의 잇따른 막말 논란으로 수도권 표심 이반이 심각해지자 막말 논란이 불거진 지 닷새 만에 제명한 것. 그러나 당내에선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도 너무 늦었다’는 자조가 흘러나왔다.

황 대표는 이날 낮 12시 국회에서 최고위를 긴급 소집해 차 후보를 직권 제명했다. 8일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 후보가 10일 탈당 권유 징계를 받고도 해당 성적 표현을 계속 언급해 수도권 전체 판세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 최고위가 급히 소집되는 바람에 일부 최고위원은 영상통화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 직후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며 “(탈당 권유를 통해) 발언에 대해 자제하도록 기회를 줬는데도 다시 이런 발언을 한 부분을 최고위가 심각하게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원칙적으로 당 윤리위원회의 1차 판단을 거쳐야 하는 당원 징계 사안을 당헌당규 유권해석을 통해 긴급 최고위에서 직권 의결하는 초강수를 택했다. 그만큼 수도권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주말에 자체 판세 분석을 해보니 너무나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꼈다”며 “가장 심각한 것은 차명진 이슈다. 3040 중도층이 등 돌리는 현상이 뚜렷하다”고 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측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차 후보의 막말 논란으로 수도권에서만 4∼6석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차 후보가 통합당 당적을 상실했고 당의 후보 추천이 무효화되면서 차 후보는 총선 후보 자격을 잃게 됐다. 차 후보 지역구를 관할하는 경기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날 차 후보 등록 무효 안건을 최종 의결하면서 차 후보에 대한 사전 투표도 모두 무효표로 처리된다. 차 후보는 “(당의 제명 결정에) 일단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14일 당에도 재심 청구를 하겠다”며 반발했다.

하지만 이날 김진태 후보(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의 선거운동원이 세월호 관련 현수막을 훼손하는 사건이 터지며 통합당의 세월호 관련 악재가 이어졌다. 세월호 관련 시민단체가 12일 춘천 일대에 설치한 세월호 참사 6주년 관련 현수막 200여 장 중 27장을 김 후보 선거운동원이 잘랐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적발된 것. 김 후보는 “선거사무원의 개인적 일탈행위이며 책임지고 일을 그만뒀다”며 “저는 나중에 보고받았고 미리 알았다면 당연히 말렸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