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후계 공식화

기타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0-09-28 0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중앙통신 “김정일 동지가 대장 칭호 수여”… 대외 공식발표에 정은 첫 등장
평양역 도착한 지방 대표들 28일부터 시작되는 조선노동당 제3차 대표자회에 참석하기 위해 북한 각 지방에서 올라온 대표들이 26일 평양역에 도착해 걸어나오고 있다. 이들은 27일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에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셋째 아들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일 동지께서 27일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51호를 하달하셨다”며 “명령에는 김경희 김정은 최룡해 등 6명에게 대장의 군사칭호를 올려준다고 지적되어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대외적인 공식 발표에 후계자로 알려진 김정은의 이름이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북한이 김정은 후계구도를 공식화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김경희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으로 당 경공업부장을 맡고 있고 최룡해는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였다.

이에 따라 28일 평양에서 열리는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가 열리는 것은 44년 만의 일이다. 당초 9월 상순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연기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당 대표자회가 건강 이상설이 불거진 김 위원장의 뒤를 이를 후계자 구축을 위한 절차라고 보고 있다.

관련기사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