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김문수, 한나라 공식회의 참석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6:26수정 2010-09-26 1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차기 대권주자 키우기' 포석 관측..친박 불쾌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문수 경기지사가 시·도정에 머물지 않고 중앙 정치무대에서 보폭을 넓힐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당 소속 시·도지사가 중앙당 회의에 참석, 발언할 수 있도록 한 당헌 개정안을 내부적으로 마련했으며, 이를 오는 30일 전국위원회에서 의결할 예정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정두언 최고위원이 최근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도지사들도 당무에 참여시키자"고 제안한 데 따른 것으로, 매주 수요일 개최되는 최고·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명박 정권 후반기 들어 당·정·청은 물론 시·도와의 소통 강화 차원이라는 게 표면적 이유지만, 정치권 일각에서 `여권의 차기 주자 육성 프로젝트가 가동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주요기사
한나라당 입장에서는 2012년 정권 재창출을 이끌 최적의 후보를 선발하고, 본격적인 대권 레이스에 앞선 흥행 성공을 위해서는 잠재적 대권 주자간 무한경쟁이 절실한 상황이다.

따라서 각종 여론조사상 박근혜 전 대표에 이어 2위 그룹을 형성하는 오 서울시장과 김 경기지사에게 `경쟁의 장'에 뛰어들 기회를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오 서울시장과 김 경기지사로서도 6.2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 정치적 입지를 강화했지만, 대권행(行)을 위해서는 국정 참여 및 대국민 노출을 통한 `도약'이 필수라고 할 수 있다.

한 핵심관계자는 "당 입장에서 유력 주자로 꼽히는 오 시장과 김 지사를 키워줄 필요가 있다"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 이들이 참여함으로써 건전한 경쟁구도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친박(친박근혜)계는 불쾌함을 표시하고 있다. 오 시장과 김 지사는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인사들인 만큼 이번 조치가 박근혜 전 대표를 견제하려는 친이(친이명박)계 주류의 의도가 깔려 있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부산의 한 친박 의원은 "정 필요한 경우라면 광역단체장들이 당 회의에 참석할 수도 있겠지만, 당헌까지 고쳐가면서 당 회의 때마다 참석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들이 회의에서 발언한다면 이는 `오세훈, 김문수 띄우기'라는 오해를 살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