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총리후보 15일께 사전청문회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내 발표… 청문회 통과기준 법제화 추진
청와대는 15일을 전후해 자체 ‘모의 청문회’를 거친 뒤 국무총리 후보자를 이번 주 안에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12일 “10월 4일부터 실시되는 국정감사 일정 등을 감안하면 늦어도 추석 연휴에 들어가기 전에는 총리 후보자가 지명돼야 한다”면서 “사실상 후보를 2, 3명으로 압축해 놓고 최종 검증작업을 벌이는 단계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조만간 이들 예비 후보의 우선순위를 정한 뒤 1순위 후보를 대상으로 임태희 대통령실장이 주재하는 인사추천위원회의 ‘모의 청문회’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1순위 후보에 대한 모의 청문회에서 별다른 하자가 없을 경우 그대로 최종 후보자로 확정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2순위 또는 3순위 후보에 대한 모의 청문회를 실시하는 수순을 밟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선순위를 정하지 않고 2, 3배수로 압축된 후보를 상대로 모의 청문회를 실시한 뒤 그 결과를 갖고 최종 후보자를 낙점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사전검증에서 나온 문제점과 본인 해명, 조사 결과 등도 함께 언론에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선 ‘정무형 총리’로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경제형 총리’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공정과 서민 총리’로는 조무제 전 대법관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김황식 감사원장, 전재희 한나라당 의원, 이명재 전 검찰총장,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 등의 이름도 꾸준히 나온다.

주요기사
한편 청와대는 위장전입, 다운계약서 작성 세금탈루 등 청문회 통과 불가 항목을 명시한 가칭 ‘고위 공직 후보자 임명 기준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청와대의 또 다른 핵심 참모는 “‘위장전입은 어떤 이유라도 곤란하다’는 내용을 법제화한다면 해당자는 천거하지 않음으로써 논란의 뿌리를 없애겠다. 그러나 법제화하지 않은 사안에서 문제가 생긴다면 국회는 도덕적 비판은 하더라도 (표결 혹은 청문보고서 채택) 절차는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