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기대던 386이 脫계파 외치나”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6: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성-백원우-이인영 단일화선언 “몸값 올리기 정치적 계산” 비판도 10·3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직에 도전하는 최재성 백원우 의원, 이인영 전 의원 등 이른바 ‘386그룹’ 출신이 8일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탈(脫)계파’를 선언했다. 이들은 전당대회 후보 등록 마감일인 10일 이전에 후보단일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그동안 본의 아니게 민주당의 선배님들, 기존 지도부들의 하청 정치 비슷하게 해왔다”며 “탈계파, 계파를 초월하는 공동의 행보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 의원은 6일 광주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당내 계파 해체를 제안했다.

그러나 당내에는 이들 386그룹이 실제로 탈계파의 새로운 행보를 할 수 있을지에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현실적으로 이들 3명이 중앙위원회 위원들이 최고위원 정수의 1.5배를 뽑는 9일의 ‘컷오프(예비경선)’를 통과하려면 이른바 ‘빅3(정세균 손학규 정동영)’ 주자들에게 기댈 수밖에 없다.

이들이 단일화 시기를 컷오프 이후로 잡은 것도 논란거리다. 컷오프 이전에 단일화를 이뤄서 중앙위원들에게 ‘젊은 정치인의 새 바람’을 호소하는 대신 최대한 더 많은 인원이 본선에 진출함으로써 단일화의 ‘몸값’을 올리겠다는 정치적인 계산이 깔려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당내 일각에선 “386그룹이 ‘탈계파’를 외쳐도 그 말을 믿을 사람은 없다”는 냉소적인 반응이 없지 않다. 이런 반응에는 386그룹이 그동안 당권파 내 핵심그룹으로 안주해온 게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이 깔려 있다.

관련기사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