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룩셈부르크, 김정일 비자금 돈세탁 주시”

입력 2010-07-29 03:00업데이트 2010-07-29 08: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자유아시아방송 보도
“40억달러 은닉 추정
北계좌 불법행위 조사”
북한에 대한 미국의 추가 금융제재가 임박한 가운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 대부분이 은닉돼 있는 것으로 알려진 룩셈부르크 정부가 해외계좌를 통한 ‘돈세탁’ 등 북한의 불법행위를 면밀히 주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8일 룩셈부르크 재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하면서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에 따라 북한의 해외계좌를 통해 이뤄질 수 있는 불법행위를 면밀히 주시해 문제가 드러나면 적절한 사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룩셈부르크는 돈세탁을 비롯한 불법행위를 정기적으로 면밀히 조사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룩셈부르크 정부는 해외계좌를 통해 이뤄지는 돈세탁 등 불법행위를 감시하고 처벌하기 위해 국제규범에 따라 국내법을 규칙적으로 조정한다”면서 “불법행위의 종류와 규모에 따라 다양한 법적 조치가 마련돼 있다”고 강조해 조사결과 문제가 드러날 경우 북한 계좌를 동결하거나 관계자 등을 처벌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영국의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올해 3월 김정일 위원장이 긴급히 외국으로 도피해야 하는 상황에 대비하여 스위스 은행에 보관해 오던 미화 40억 달러 규모의 비자금을 룩셈부르크 은행으로 옮겼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룩셈부르크 총리실은 “북한 금융자산의 존재를 나타낼 만한 단서는 파악하고 있지 않다”면서 “사실관계 조사도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