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박제균 칼럼]윤석열, 교만의 늪에 빠져 大義 잃지 말라

입력 2022-02-21 03:00업데이트 2022-02-21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번도 경험 못한 文의 나라’ 끝나
교조주의·내로남불·정신승리 실패
尹 모험주의, 국민을 시험에 들게 해
정권교체 없이 윤석열은 없다
박제균 논설주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文의 나라’가 사실상 끝났다. 임기는 두 달여가 남아 있지만 16일 뒤면 새로운 대통령의 시대가 열리기 때문이다. 지난 5년을 겪어내면서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상’인 이 정권에 놀란 적이 많았다. 그래도 중국에 대해 이 정도까지 친중(親中), 아니 사대(事大)일 줄은 몰랐다.

친북(親北)인 건 같은 진보좌파 정권인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도 같았다. 하지만 김·노 정부는 대통령 자신이 ‘높은 산봉우리’(중국) ‘작은 나라’(한국)라는 표현을 써가며 고개를 숙일 정도는 아니었다. 대한민국 안보 주권의 일부를 내준 ‘3불(사드 추가배치 불가, 美 미사일방어체계 불참, 한미일 삼각동맹 불가) 약속’은 더 이상 한중이 대등한 관계가 아님을 상징하는 사건이었다.

도무지 ‘1’도 닮지 않을 것 같은 급진 운동권 정권과 조선 후기 주자학 교조주의가 통한다는 점도 놀랄 일이었다. 그들 주자학자는 친명(親明) 사대도 모자라 명나라가 멸망한 뒤에도 명의 연호를 쓰고, 명 황제를 모시는 만동묘(萬東廟)와 대보단(大報壇)까지 만들어 대대로 예를 올렸다. 만동은 중국 천자(天子)에게 충성을 서약하는 ‘만절필동(萬折必東)’에서 나온 말이다.

일본과 중국 같은 주변국에 서구 문물이 유입되는 시기에 대륙의 실체인 청(淸)을 부정하고 없어진 명나라의 맥을 이었다는, 기이한 정신 승리를 구가하던 사람들이 좌지우지했던 조선. 그런 나라가 망하지 않았다면 이상한 일이다. 그 만절필동이란 말은 문재인 정권 초대 주중대사가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신임장을 제정하면서 다시 등장한다. 이런 정신세계의 사람들이 집권했으니 정권 초부터 ‘중국 앞에만 가면 작아지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문 정권과 당시 주자학 세력을 꿰는 실은 교조주의다. 우리가 항상 옳다, 그러니 비판은 전혀 용납할 수 없다는. 용납하지 않는 걸 넘어 반대자들에게 ‘적폐청산’이나 ‘사문난적(斯文亂賊)의 굴레를 씌워 제거하는 것도 닮았다. 대한민국 번영을 지켜준 한미동맹을 경시하고, 북한이라는 환상에 빠져 중국에 기울어진 반(反)외교적인 외치(外治), 현실에 안 맞는 편 가르기 정책을 밀어붙이다 번번이 실패한 내치(內治), 그러면서도 정치도 경제도 방역도 잘했다는 정신 승리에 빠진 이 정권은 조선 후기의 아픈 역사를 소환한다.

그래도 이 정권 사람들이 확연하게 다른 게 있다. 내로남불이다. 이제 조국-윤미향-추미애로 이어지는 위선의 ‘거룩한 계보’에 김원웅 전 광복회장도 추가해야 하나. 물론 이 내로남불 정권의 뒷배는 문 대통령 자신이다. 적폐청산의 이름으로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대놓고 정치 보복을 하고도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인 일을 겪고도 우리 정치문화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남 얘기하는 듯한 멘털에 또 한 번 놀란다.

그러므로 3·9 대통령 선거의 시대정신은 자명하다. 이 모든 비정상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 ‘대한민국 정상화’다. 뻔히 보이는 그 길을 가는 게 과반수 국민의 염원이다. 그런데 그 국민을 태운 쌍두마차가 어기적대고 있다. 두 마리 말이 각자 다른 길로 가려 한다면 마차와 승객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어제 단일화 제안을 철회했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건 아니다. 애초 안철수의 ‘여론조사 단일화’ 제의도 최후통첩은 아니었다. 유권자의 역선택을 노려 대선주자 지지율이 세 배도 넘는 윤석열에게 여론조사 단일화를 제안했다면 시쳇말로 ‘도둑× 심보’다.

하지만 우리가 아는 안철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험한 정치판에 발을 들여 신고(辛苦)를 겪고도 반듯함을 유지하려는 인물이다. 그렇다면 안철수의 단일화 제의는 물론 철회마저도 윤석열 본인의 분명한 응답을 촉구하는 메시지일 수 있다.

안철수의 설명대로 윤석열이 ‘단일화 제의 이후 일주일이 지나도록 가타부타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면 교만의 늪에 빠진 것이다. 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빠진 그 늪이다. 오차범위 넘게 이재명 여당 대선후보를 이기는 여론조사 결과와 단일화로 지분 상실을 우려하는 이준석 대표와 ‘윤핵관’ 등의 속삭임이 교만을 부추겼을 것이다. 그 교만으로 윤석열 개인이야 얼마든지 모험을 해도 좋다. 하지만 그 모험주의로 과반수 국민을 시험에 들게 하지 말라. 정권교체 없이 윤석열은 없다.

박제균 논설주간 ph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