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하늘로 오르는 길

박영철 기자 입력 2021-09-29 03:00수정 2021-09-29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파른 암벽에 나무덱 산책길이 이어진 모습이 마치 거대한 줄을 두른 듯합니다. 순창 용궐산 하늘길은 이름처럼 한발 한발 내딛어 오르다보면, 어느새 하늘에 맞닿을 듯한 느낌을 주는 곳입니다. 발아래 섬진강 풍경은 하늘길의 또 다른 매력입니다. 산행하기에도 좋은 계절입니다.

―전북 순창군 용궐산에서

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암벽#나무덱 산책길#하늘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