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바람의 길을 걷다

홍진환 기자 입력 2021-09-15 03:00수정 2021-09-15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붉은 금속 파이프를 빽빽하게 이어 공중에 만든 공간을 걸으니 마치 우주를 유영하는 듯합니다. 예술가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재탄생한 ‘젊은달와이파크’의 설치미술 ‘바람의 길’에서는 시원한 영월의 바람이 온몸으로 느껴집니다. 파이프 사이로 보이는 산의 풍경과 머리 위 파란 하늘은 덤입니다.

―강원 영월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금속 파이프#설치미술#바람의 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