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 축내는 유명무실 위원회 막아야[내 생각은/박동현]

박동현 서울 영등포구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정부 들어 각종 위원회 설치가 남발돼 지난해 말 기준 593개로 역대 최다라는 기사를 봤다. 한마디로 위원회 홍수 시대다. 문제는 이들 위원회가 국민 혈세만 축내고 제구실을 못한다는 점이다. 지난해의 경우 무려 58곳은 회의를 한 번도 열지 않았고 딱 한 번 회의를 한 위원회는 63개나 된다고 한다. ‘빛 좋은 개살구’요, 옥상옥(屋上屋)이라 할 수 있다.

행여 정부기관이 처리하기 민감한 사안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위원회에 떠넘긴 경우는 없는지도 잘 살펴봐야 한다. 책임을 져야 할 주무 기관이 잘못된 정책으로 질책을 받을까 봐 면피용으로 그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 슬며시 일거리를 던진 게 아닌지 확인해야 하는 것이다. 심지어 일부 위원회에는 그 분야 전문가도 아닌 비전문가들이 속해 있다니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제구실을 못하고 국민 혈세만 축내는 유명무실한 위원회는 당장 폐지돼야 한다. 또 자기편 끌어안기나 보은을 목적으로 한 감투용 자리로 불필요한 위원회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 위원회 운영을 위해 매년 수십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는데, 정부기관의 거수기 노릇이나 하는 들러리 위원회가 남발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입게 될 수밖에 없다.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박동현 서울 영등포구
#문 정부#각종 위원회#역대 최다#혈세#유명무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