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무제한 무료”라더니 갑자기 수십억 내라는 구글의 속임수

동아일보 입력 2021-06-19 00:00수정 2021-06-19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글이 최근 국내 주요 대학들에 “그동안 무제한으로 제공하던 저장 서비스를 내년 7월부터 100TB(테라바이트)로 제한한다”고 공지했다. 기본 제공 용량 이상을 쓰려면 돈을 내라는 뜻이다. 구글은 2년 전 무제한 무료라고 선전하며 자사 서비스 가입을 유도했다. 공짜여서 가입했더니 2년 만에 돈을 요구하는 것이다. 사실상 속임수에 가깝다.

구글이 제시한 기본 제공 용량은 터무니없이 적다. 서울대는 7000TB를 쓰고 있고, 고려대는 6400TB를 넘어섰다. 사용량의 1∼2%만 무료이므로 유료 전환인 셈이다. 구글 서비스를 계속 쓰려면 학교당 매년 수십억 원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학생 교직원 졸업생 등은 구글 계정의 이메일은 물론이고 연구·교육 자료까지 모두 옮겨야 할 처지다.

공짜를 내세워 성장한 뒤 유료로 바꾸는 꼼수는 이번뿐만이 아니다. 구글은 10월부터 앱 개발자에게 구글 결제시스템을 쓰도록 강제하고 결제금액의 30%를 떼 가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게임을 빼고는 판매 수수료가 없었다.

구글코리아는 지난해 매출을 2201억 원이라고 공시했다. 여기에는 수조 원으로 추산되는 앱 수수료 매출이 빠져 있다. 구글은 서버와 본사가 미국에 있기 때문에 한국 매출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같은 이유로 지난해 국세청이 부과한 법인세도 내지 못하겠다며 불복 절차를 밟고 있다. 돈은 한국에서 벌면서 디지털 시대에 의미도 없는 국경을 내세워 세금을 피하고 갑질을 일삼는 게 구글의 현주소다.

주요기사
미국 애리조나주 하원은 구글의 결제 방식 강요를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고, 유럽에서는 구글이 뉴스를 공짜로 이용하지 못하도록 법을 만들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선 ‘구글갑질방지법’이 국회에 상정돼 있지만 제대로 된 논의조차 지연되고 있다. 구글의 횡포는 하루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 구글은 ‘사악해지지 말자’는 창업 모토를 잊고 탐욕에 빠져 있지 않은지 스스로 되돌아봐야 한다.
#구글#무료#속임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