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 앉아 이야기한다면[클래식의 품격/노혜진의 엔딩 크레디트]

노혜진 스크린 인터내셔널 아시아 부국장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몇 년 전 ‘포켓몬 Go’라는 위치 기반 증강현실 게임이 한창 유행할 때였다. 국내에서 개최된 한 국제영화제에 온 미국인이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에서 포켓몬이 발견됐다며 포켓몬을 잡으려 DMZ 투어를 신청했다고 신나서 자랑하던 게 생각난다. ‘그래, 우리 민족의 분단 현실이 제3자들의 증강현실에 진귀한 놀이터가 되어줄 수 있다니 기쁘다고 말해줘야 하나’ 싶었다.

최근 재개봉한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2000년·사진)와 그 유명한 마지막 스틸 컷을 떠오르게 하는 일이기도 하다. 영화 속 비무장지대 관광객이 신나서 찍은 사진엔 판문점 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경비를 서는 남북 병사들이 나온다. 제3자가 보기에는 삼엄한 분위기 속의 남남들이지만, 알고 보면 그중의 몇 명은 깊은 우정을 나누고 있으며 나중에 비극적 사연으로 얽힐 남북한의 병사들이다.

박상연 작가의 장편 소설 ‘DMZ’를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사이에 둔 남북한 초소 군인들을 둘러싼 미스터리 드라마다. 비무장지대의 갈대밭 수색 중에 지뢰를 밟아 부대에서 낙오된 이수혁 병장(이병헌)이 북한군 중사 오경필(송강호)과 전사 정우진(신하균)의 도움을 받아 살아남는다. 그 후로 계속 마주치게 되고 달밤에 편지를 던져서 교환하다가 이 병장은 결국 분계선을 넘어 생명의 은인을 만나러 가기까지 한다. 형 동생 하는 사이가 된 이들은 북한군 초소에서 초코파이를 나눠 먹으며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함께 듣던 중 다른 북한군에게 들키는데, 오랜 세월 학습된 공포와 적대감이 반사적으로 발동되어 결국 총격전이 벌어진다. 정우진은 죽고, 오경필과 이수혁은 총상을 입는다.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중립국 감독위원회 소속의 한국계 스위스인 소피 장 소령(이영애)이 파견되고, 수사 중 당시 초소에 또 다른 한 명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그로 추정되는 남성식 일병(김태우)은 심문 중에 투신하여 혼수상태에 빠지게 되고, 때마침 중립국 감독위원회는 장 소령의 아버지가 인민군 장교 출신임을 이유로 수사 직위를 해제하고 사건을 덮어버리려 하지만 장 소령은 끝까지 진실을 추궁한다.

주요기사
박찬욱 감독의 이름을 널리 알린 작품이며 제작사 명필름의 ‘웰메이드 영화’ 기조가 뚜렷하게 드러난 기록적 흥행작이었다. 당시 한국 영화의 가능성을 탁월하게 발휘한 작품으로, 2001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여 국제적 관심을 끌어모으기도 했다.

그 후로 거의 21년이 흐르는 동안 얼마나 많은 청년들이 ‘이등병의 편지’를 들으며 입대하고, 군 생활을 하다 제대를 했을까 싶다. 그동안 사건사고로 남북 분단의 현실은 변하는 듯 변하지 않고, 해외에서 이를 바라보는 시선은 기이하기만 하다. 사실 만나서 맛있는 것을 먹고 좋은 노래를 들으며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적어도 학습된 공포와 적대감은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릴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말이다.

노혜진 스크린 인터내셔널 아시아 부국장
#클래식의 품격#증강현실 게임#판문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