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좋은 아침입니다]웅진코웨이개발 박순희팀장

입력 1999-05-23 19:58업데이트 2009-09-24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웅진코웨이개발 수원지국의 박순희팀장(41·여).렌탈 정수기 고객들을 2개월마다 방문해 필터교환 등 정기점검도 하고 영업도 하는 7백여명의 ‘코디’(코웨이 레이디) 중 한 사람.

박씨는 근무 중이 아니어도 유니폼을 입는 ‘제복파’.

백화점에서 쇼핑하다가도 “스튜어디스세요?” “여경이세요?”라며 말을 걸어오는 주부들에게 명함을 건네고 제품을 홍보한다.

또 ‘코디’생활과 아이 키우는 이야기를 통해 가깝게 다가선다.

이렇게 해서 알게 된 주부가 정수기를 주문하면 아무리 멀어도 찾아가 인사한다. 고장신고가 들어오면 슈퍼마켓에서 생수를 사 들고가 “수리하는 동안 드세요”라고 권하는 그는 고객 사이에 ‘태일이 엄마’로 통한다.

‘정(情)을 나눠요’〓수원 조원동―인계동 자동차(라노스 쥴리엣 흰색)로 출퇴근/코디 유니폼/수원 남문시장에서 구입한 숙녀화(2만2천원).

〈나성엽기자〉newsd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