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TV, 아이에 무조건 나쁘다? ‘이렇게’ 보면 긍정적 영향

입력 2022-09-24 18:12업데이트 2022-09-24 1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TV와 모바일 기기 등을 통한 영상 노출이 무조건 나쁘다는 인식과 달리 상황에 따라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이가 연령에 맞는 콘텐츠를 부모와 함께 시청하며 상호 작용을 했을 때 인지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영국 포츠머스대와 프랑스 낭테르대 연구팀은 영상 노출이 아이들의 인지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지난 20년간 발표된 478건의 연구를 분석했다. 그 결과, 유아기에 영상에 일찍 노출되면 언어 발달 등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모의 영상 노출 방식에 따라 긍정적인 면이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연구 저자인 포츠머스대 심리학과 에스터 소모기 박사는 영상 노출 빈도수가 아닌 영상의 질이나 시청 방식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부모와 아이가 TV를 보면서 시청하는 영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 내용을 더 잘 이해하고 학습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대화 기술 발달에도 긍정적”이라며 “적절한 TV 시청 행동이 어떤 것인지 모범을 보일 기회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만 3세 미만 아이가 잘못된 방식으로 영상에 오랜 시간 노출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낭테르대 심리학과 바이아 겔라이 박사는 “TV나 스마트 기기 등은 아이와의 사회적 상호작용을 보완하는 잠재적 도구로 사용해야 한다”며 “그것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