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누리호, 21일 발사 재도전…“문제 부품 교체 후 정상 작동 확인”

입력 2022-06-17 18:01업데이트 2022-06-17 1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센서 신호 이상으로 연기됐던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가 이달 21일 추진된다.

권현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1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예비 발사일 이내인 21일 2차 발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발사 상황과 날씨 등을 고려해 이달 15일부터 23일까지를 발사 가능 일정으로 정한 바 있다.

권 정책관은 “(점검 결과) 산화제 탱크 레벨 측정 시스템 중 높이 측정하는 레벨 센서에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며 “당초에는 오류가 확인된 레벨 센서의 교체를 위해 1,2단 연결분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으나, 항우연 연구진은 보다 면밀한 검토를 통해 핵심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오류 해결 방안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후 해당 부품을 교체했고, 정상적 작동을 확인했다”며 “1·2·3단에 전체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일에 누리호를 (발사대로) 이송할 계획이며, 남은 기간 동안 지속 점검을 추진한다”며 “다만 향후 기상상태에 따라 발사일은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15일 누리호에 대한 발사 전 점검을 실시하던 중 레벨 센서 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16일로 예정된 발사를 취소했다.

레벨 센서는 1단 산화제탱크에서 산화제 충전 수위를 측정하는 센서다. 산화제를 주입할 때 충전량에 따라 센서가 바뀌어야 정상이지만, 센서가 특정 값에서 움직이지 않는 오류가 발견됐다.

15일 오후 이를 보고받은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누리호를 다시 조립동으로 가져온 후에 원인을 파악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누리호는 발사대에서 내려와 조립동으로 옮겨졌으며, 16일 오전부터 항우연 기술진들이 본격적인 점검에 착수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