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현대차, 안전벨트 부품 문제로 美서 차량 23만9000대 리콜

입력 2022-05-25 01:40업데이트 2022-05-25 01: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자동차가 안전벨트 부품 문제로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 23만9000대를 리콜한다고 AP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는 현대자동차에게 보낸 서한에서 미국에서 판매된 현대차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할 때 부품이 부서지면서 탑승자가 파편에 다칠 수 있다며 리콜 결정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이 같은 결함으로 미국에서 2명, 싱가포르 1명 등 3명이 다쳤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는 충격이 감지되면 탑승객이 앞으로 넘어지지 않도록 안전벨트를 조여주는 역할을 한다.

리콜 대상은 2019~2022년형 엑센트, 2021~2023년형 엘란트라, 2021~2022년형 엘란트라 HEV 또는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