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운전사-가사도우미에게 6억원 증여한 CEO…왜?

입력 2022-02-23 15:27업데이트 2022-02-23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V. 바이다나탄 IDFC퍼스트은행 최고경영자. 사진=홈페이지 캡처
인도의 IDFC퍼스트은행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소유한 53만 달러(약 6억3200만 원)어치 주식을 운전기사, 가사도우미 등에게 증여했다. 그가 이런 식으로 지금까지 증여한 회사 주식은 보유 지분의 38%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V. 바이다나탄 IDFC CEO는 자신을 돕는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53만 달러 상당의 주식을 증여했다.

그는 지분 3.7%에 해당하는 주식 90만주를 은행 개인대출자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은행 대출자들이 주택을 구입할 때 주식 매각으로 모인 기금을 활용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자신이 소유한 주식 20만주를 추가 매각해 자선 활동을 위한 복지기금도 만들기로 했다.

바이다나탄은 2018년 1월부터 자신의 보유한 지분의 38%를 이러한 방식으로 사회 공헌 활동에 사용해 왔다.

그는 지난 2020년 과거 자신의 학창시절 수학을 가르쳐 줬던 선생님에게도 주식 일부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 교사는 어린 시절 가난했던 그에게 좋은 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500루피(한화로 약 8000원)를 빌려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바이다나탄은 2018년 캐피털퍼스트의 대표로 취임했으며 이후 IDFC은행과 합병해 IDFC퍼스트은행이 되었다. 합병 이후 IDFC퍼스트은행의 주가는 약 5% 올랐다. 그는 최근 재선임 돼 2024년까지 임기를 연장하게 됐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