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러시아, ‘구소련 위성국’ 루마니아·불가리아서 나토 철군 요구

입력 2022-01-21 18:12업데이트 2022-01-21 18: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가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에 제안한 법적 구속력 있는 안전보장 제안에 루마니아와 불가리아에서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철군이 포함돼 있었다고 21일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외무부 정례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불가리아·루마니아와 관련해 원하는 건 무엇이냐는 질의에 이 같은 답변이 나왔다.

러시아 외무부는 두 나라에서 모든 외국 군대와 무기 및 군사 장비가 철수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동유럽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는 옛 소련 시절 명목상으론 독립국가였으나 소련의 ‘위성국’으로 인식됐다. 특히 불가리아는 소련의 가까운 동맹이기도 했다.

그러나 소련 붕괴 6년 뒤인 1997년 두 나라는 나토에 가입, 반러 진영에 서게 됐다.

러시아의 안보 제안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지난달 러시아 외무부 공식 성명을 통해 전달된 것이다. 여기엔 나토의 동진 및 동유럽 내 군사활동 확장을 금지하는 내용이 명시됐는데, 이는 구체적으로 우크라이나와 조지아는 물론, 스웨덴과 핀란드 등 국가가 영원히 나토에 가입하지 않을 것을 보장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울러 러시아는 라트비아와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발트 3국내 나토 상시 주둔 병력 철수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유럽 긴장을 해결하기 위해 이달 둘째 주 러시아와 미국, 나토,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간 연쇄 회담이 성과 없이 결렬된 가운데, 미·러간 외무장관급 2차 안보 협상이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7시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