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생방송 중 차에 치인 기자, 벌떡 일어나 “보도 이어갈게요”[영상]

입력 2022-01-21 09:18업데이트 2022-01-21 09: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튜브 갈무리
미국에서 뉴스 생방송 도중 한 기자가 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기자는 이내 다시 일어나 침착하게 보도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NBC 계열사 WSAZ 기자인 토리 요르기는 저녁 뉴스 생방송에 출연하던 중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요르기는 웨스트버지니아주 도시 던바의 수도관이 파열된 소식을 전하고 있었는데, 요르기가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순간 뒤에서 SUV 차 한 대가 달려와 그를 들이받았다.

결국 요르기는 소리를 지르며 바닥에 넘어졌고, 카메라도 함께 쓰러졌다.

유튜브 갈무리
몇 초의 정적이 흐른 뒤 요르기는 다시 일어나 “방금 차에 치였지만 괜찮다”며 “모두 괜찮다. 사실 대학에 다니면서도 차에 치인 적이 있다. 내가 괜찮아서 기쁘다”며 보도를 이어갔다.

방송이 나간 뒤 해당 영상은 SNS상에서 화제가 됐다.

미국의 시청자들은 요르기의 강인함과 책임감을 칭찬했고, 함께 뉴스를 차분하게 진행한 앵커의 태도를 칭찬했다.

한편 요르기는 사고 이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현재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