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WP “러시아, 내년 초 17만 병력으로 우크라이나 공격 계획”

입력 2021-12-04 15:05업데이트 2021-12-04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가 내년 초 약 17만명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미 워싱턴포스트의 보도(WP)가 3일(현지시간) 나왔다.

익명의 한 미국 관리는 WP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지난봄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실시한 훈련의 두 배 규모로 내년 초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계획”이라며 “17만 5000명에 달하는 병력과 기갑장비, 각종 장비를 보유한 100개의 대대급 전술그룹 이동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군대를 증강해 우크라이나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가입하지 말 것과 NATO가 우크라이나 내 또는 주변에서 군사활동을 자제할 것을 요구하며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러시아가 9만2000명이 넘는 병력을 우크라이나 국경에 집결했으며 내년 1월 말이나 2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위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WP는 자사가 입수한 미국의 비밀정보문서를 인용해 러시아군 전투 전술단 50개가 4개 지역에 집결해있고 최근 탱크, 대포와 함께 배치돼 있다고 전했다. 또 러시아군은 훈련 후 무기를 그대로 남겨뒀다가 실제 우크라이나 공격 시 활용하는 방식으로 작전 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기존 분석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가 국경에 배치한 병력을 약 7만 명 정도로 평가했지만 비밀문서는 “지난 한 달 동안 우크라이나 국경을 따라 다양한 위치에 부대들이 새로 도착했다”며 예비군 동원까지 감안해 병력이 17만50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해당 보도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리는 오랜 기간 동안 러시아의 행동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이 문제를 두고 오랫동안 대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다음 주 화상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