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서부 이어 이번엔 남서부 폭염…데스밸리 54.4도

뉴시스 입력 2021-07-11 00:02수정 2021-07-11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폭염 대비 경고 속 물 많이 마시고 에어컨 건물서 지내라 권고
이달 초 워싱턴주와 오리건주 등 북서부 지역이 기록적인 폭염으로 시달렸던 미국이 이번에는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 등 남서부 지역에서 사상 최고 기온을 새율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극심한 더위에 휘청거리고 있다고 BBC가 10일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는 9일(현지시간) 최고기온 54.4도(화씨 130도)를 기록했다. 이러한 폭염은 주말 내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폭염에 대비하라는 경고와 함께 물을 많이 마시고, 가능하면 에어컨이 설치된 건물에서 지내라고 권고하고 있다.

9일 데스벨리에서 기록된 54.4도는 2020년 8월에 기록된 최고 기온과 같은 기록이다. 라스베이거스의 47.2도라는 최고 기온 기록도 이번 주말 동안 깨질 것이라고 기상청은 말한다.

캐나다 역시 지난달 말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리튼에서 기록된 49.6도에는 못미칠 것으로 보이지만 극심한 더위에 대비하고 있다.

주요기사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급증하고 온열질환으로 인한 입원도 늘고 있다. 많은 벼락이 내리치면서 수십 건의 산불이 발생, 집을 버리고 대피하는 사람들도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로 인해 폭염 같은 극단적 날씨의 발생 빈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